독서의 효과 책 이야기

독서의 효과

옛사람을 잘 모방하는 것이 좋은 문장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었다. 그래서 내가 그에게 이렇게 일러 주었다.

"밥을 먹은 효과는 정채가 빛나고 피부가 윤기 나는 데서 드러난다. 이 정채와 피부에 어찌 일찍이 밥알의 형상이 있겠는가? 책 읽은 보람은 일을 행함에서 드러나니 문장 또한 이 같을 뿐이다. 밥알이 변화하여도 오히려 지게미와 비슷한 것이 있으니 바로 대변이다. 체해서 소화되지 않고 곧장 내려가면 먹은 것이 그 형상 그대로이다. 만약 반드시 잘 모방하는 것을 잘 읽은 보람으로 여긴다면 대변이 곧장 내려가는 것을 잘 먹은 효과라고 말할 수 있겠구나."

- 오직 독서뿐, 홍길주 "수여난필" 인용

읽기 싫어요!

마을의 꼬맹이에게 "천자문"을 가르치는데, 읽기 싫어함을 야단치자 이렇게 말하더군요. "하늘을 보면 파랗기만 한데 하늘 천天 자는 푸르지가 않으니 그래서 읽기가 싫어요." 이 아이의 총명함이 글자 만든 창힐을 기죽일 만 합니다.
(하늘천天 따지地 검을현玄 누를황黃 : 하늘은 검고 땅은 누렇다.)

- 오직 독서뿐, 박지원, "창애에게 답함" 3 인용

오직 독서뿐 - 8점
정민 지음/김영사


독서에 관한 조선과 중국 선비들의 아포리즘들.

책을 많이 열심히 읽으라 다그치기도 하고, 책에 빠져 현실을 등한히 하지 말라 타이르기도 하고.
제일 인상적인 것은 연암 박지원편과 성호 이익 편.

공유하기 버튼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