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thub 2015년말~2016년말 매일매일 코딩 기록 프로그래밍

2015년 말에 어쩌다보니10여일간 거의 연속으로 코딩을 한 적이 있다.
그래서 시작한 김에 1년간 해볼까? 하고 계속 진행했다. 나의 Github.



위는 2015년 11월말부터 2016년 11월 26일까지의 기록이다. 휴가기간에도 노트북을 들고가서 쉬는시간에 짬을내어 무엇인가를 코딩해서 올렸다.
10월달에 회식자리에서 집에갔더니 12시가 넘어서 딱 한 번 빼먹었다.

1년간 회고를 해보자면,

좋은 점은 꾸준한 학습에 나름 많은 도움이 됐다. 무언가를 하루도 거르지 않고 할 수 있다는 그 자체가 사실 큰 의미를 주고,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다가온다.

하지만 문제가 있다.
공부가 제일 쉬웠어요. - 사실 공부가 제일 쉽다. 올 1년을 제외한 그 전의 나의 Github 활동은 세상에 없던 것들을 만드는데 많이 할애 되었었으나, 매일 매일 코딩을 시작한 뒤에는 Github이 거의 남의 것을 학습하고 그 것을 기록하는 용도로 변형 되었다. 매일매일 코드를 남기는데는 이게 훨씬 편하다. 스스로 생각하고 창조하다보면 시간이 너무 많이 가고 실제 코딩량은 현저히 줄게 된다.

나 정도 경력자가 되면 공부도 공부지만 창조를 해야한다. 내가 블로그에 글을 쓰면서도 언제부터인가 원칙으로 삼는 것이 있는데, 바로 남의 것을 번역하거나 정리해서 전달하지 말고, 혹은 현재 트렌드를 소개하는 식의 글을 지양하고 나만의 무언가를 글로 남기자는 것이다(그 때문에 글쓰는 양이 현저히 줄어들었다).

2017년에도 계속해서 할 수 있는 데까지 매일매일 코딩을 하겠지만, 휴가 기간은 이제 편히 쉬는데 집중하고, 또한 학습 코딩 비중을 낮추고 비록 허접하더라도 세상에 없는 나만의 무엇인가를 만드는데 집중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